고 객 센 터

뉴스

[파이낸셜뉴스] 폐전지 리사이클 최강자..전기차 확산 발맞춰 '공격투자' [Only one 1등 기업만 살아남는다]

관리자

view : 135

https://news.v.daum.net/v/20220222182705385

 

지난 2008년 설립된 이 회사는 탄소제로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글로벌 화두가 되고 있는 'ESG(환경·사회·지배구조)경영' 중심축인 환경분야를 선도해가고 있는 전문기업이다. 현재 전국의 가정이나 회사에서 재활용품 분리과정을 통해 배출하는 대부분의 망간·알칼리 폐전지를 이 회사에서 처리하고 있을 정도다.

임현열 이알 대표이사는 22일 "세계적으로 '2050년 탄소배출 넷제로(Net-Zero)' 달성을 위해 탄소감축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ESG가 기업경영과 가치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"면서 "2025년 연간 매출 500억원, 영업이익 100억원을 달성하는 종합환경플랫폼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"고 말했다.

 

https://news.v.daum.net/v/20220222182705385

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.

창닫기확인